1. 퍼블리시티
  2. 일본 식량 신문 임시 증간 “음식은"생명"과"마음"의 양식” 2016년(2016년) 9월 30일(금요일)

퍼블리시티

신문 일본 식량 신문 임시 증간 “음식은"생명"과"마음"의 양식” 2016년(2016년) 9월 30일(금요일)

젖, 동물성 원료 미사용 “비간” 시리즈 신발매

요시무라 나오키

대표이사
요시무라 나오키 사장

 마린푸드는, 마가린·버터와 핫케이크, 치즈의 3 홈바시라로 전개되고 있다.그때그때의 마켓을 응시한, 신발상의 상품 개발에 독자성이 있어, 예를 들면, 포션 마가린이나, 갈릭 등의 플래이버 마가린, 훈제 버터·치즈, 식물성 유지를 주원료로 한 치즈 대체 “스티리노”, 한층 더 이 기술을 살린 동물성 원료 미사용의 “비간” 시리즈 등, 독특한 상품을 차례차례 탄생시켜, 신시장을 창조하는 홍보·선전, 영업을 실시하면서, 착실하게 육성해, 마켓에 정착시키고 있다.
 그중에서도 순조롭게 확대하고 있는 치즈 사업은, 당기(12 월기 결산) 8월까지로 물량 베이스로 전년대비 5.6% 증가.작년 가을, 슬라이스 시장에 본격 참가해, “콜레스테롤 90% 오프 헬시 슬라이스”를 시작으로, “나의 슬라이스 치즈108g “나의 녹는 슬라이스 치즈108g” “나의 밀 키 모짜렐라 슬라이스 치즈105g”를 발매해, NB는 원래, PB 상품으로서의 영업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그 결과, 공동 매입 기구나 대기업 슈퍼에서의 발매가 가까운 시일 내에 예정되어, 향후에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해외 전략에도 적극적으로, 벌써 대만이나 홍콩, 타이를 향해 판매하고 있다.치즈에 관해 일본은 후발국이지만, 가공치즈의 다양한 플래이버, 아이템으로 “구미나 오세아니아 제국 제품과 비교해도 강점이 있다”라고 확신해, 해외의 식품 전시회에 빈번히 출전해 PR에 노력하는 것과 동시에, 현지의 식품 기업이나 유통업과 임해, 규모 확대하고 있다.또한 이번 봄, 인도네시아를 향해, “우유를 먹는 캔디 치즈” 3종(플레인, 블랙 페퍼, 아몬드들이)의 수출을 스타트했다.8월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일본계 슈퍼에서, 베이비 치즈의 시식 판매도 실시했다.
 스티리노에 관해서는, 동사가 2007년, 원료 치즈의 국제 시세 상승에 대응한 독자 개발한 것으로, 미디어나 시장에서, 내츄럴, 가공치즈를 뒤잇는"제3의 치즈"과 인식되고 있다.식물성 유지가 가격변동을 받기 어렵기 때문에, 일반적인 치즈보다 염가인 점이 급성장의 요인이다.게다가, 맛 녹아 상태 등으로 치즈와 손색 없는 위, 식어도 부드러워, 치즈 싫어 받아 들이기 쉬워, 수요의 저변이 넓다.특히 일반적인 치즈보다 콜레스테롤치가 낮아, 건강 지향 상품으로서의 포지션을 확립.유통 PB나 두어 형태로 배합 비율에 따라 “콜레스테롤 0 0% 컷”이라고 명기한 상품이 다수, 매장에 줄지어 있다.게다가 동사에서는, 브랜드 전략이나 충실한 인지 향상 활동의 추진 외, 녹기 쉬움이나 헬시함의 관점에서 기술 혁신을 계속해, 품질면에서의 진화도 계속하고 있다.
 한층 더 신장르에의 도전을 계속해, 젖, 동물성 원료와 27품목의 알레르겐 원료 미사용의 “비간” 시리즈를 시작, “나의 맛있는 비간소후트” “나 노트로~리트로케르 비간슈렛드”를 신발매했다.비간과는, 동물성 식품을 일절 섭취하지 않는 구미발의 라이프 스타일을 말해, 향후 우리 나라에서의 시장 개척에 노력하는 생각.

비간슈렛드200g 비간소후트160g

나 노트로~리트로케르 비간슈렛드200g

나의 맛있는 비간소후트160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