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푸드 톱 > 바자 > 퍼블리시티 > 2016년 >

일식양식 신문 2016년(헤세이 28년) 7월 20일(수요일)

퍼블리시티
일식양식 신문 2016년(헤세이 28년) 7월 20일(수요일)

알레르기에도 대응

비간시리즈 발매

 마린푸드는, 일본 최초의 비간 시장으로 향한 동물성 원료 미사용 「 나의 맛있는 비간소후트」 「 나노토로~리 녹는 비간슈렛드」의 2품을 8월 25일에 신발매 한다.더해 동시리즈는, 27품목 알레르겐 원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는, 알레르기 대응 상품이기도 하다.「비간」이란, 채식주의자의 약어로, 고기나 어, 알, 유제품을 섭취하지 않는 사람을 말해, 구미의 오가닉 전문점으로는 전문 상품 매장이 확보되고 있다.
 동사는 치즈류, 마가린・버터류, 핫케잌류를 주축으로서 업무용으로부터 가정용까지 폭넓은 상품 전개 중(안)에서, 고객의 소리를 들어 개발한 originality의 높은 상품군에게 정평이 있다.그 중에서도 마가린류로 「갈릭 마가린」으로 대표되는, 속재료를 배합한"색옷"마가린이나 식물성 유지 주원료의 치즈 대체 「스티리노」를 개발해, 시장 육성해 온 경위가 있다.
 이번 신발매 한 신시리즈는, 이 2 기술의 융합으로, 「비간슈렛드」는, 통상의 치즈라는 비교로 콜레스테롤을 99%컷.「비간소후트」는 난소화성 덱스트린을 30%배합하는 것으로, 콜레스테롤 제로, 통상의 소프트 타입 마가린과 비교해서 칼로리를 60%컷을 실현했다.동2품은, 이 기능성 플러스, 맛이나 먹을 때의 느낌으로, 통상의 상품과는 손색 없는 마무리로, 구미 중심의 비간 대응 상품과는 구별을 분명히 하고 있다.
 동사는 12일, 도쿄도 미나토구 아카사카 전원도시에서 상품 발표회를 개최.요시무라 아츠시미상무는 「비간은 아직, 일본에는 확립되어 있지 않은 라이프 스타일이지만, 이번 2품은, 맛있어서 건강한, 게다가 사기 쉬운 가격으로 설정해 있으므로, 건강을 신경쓰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간편하게 트라이 할 수 있는 상품으로 완성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스페셜 게스트로서 스웨덴인으로, 많은 비간의 친구를 가지는 모델의 카미라가 등장.「유럽에서 당연한 비간이지만, 일본에서는 아직 별로 알려지지 않았다.이번 발매된 2품은, 보통 치즈나 마가린과 손색 없는 맛으로, 꼭 비간의 친구에게 알리는 것과 동시에, 나도 평상시의 식생활에 도입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내용량은 「비간슈렛드」가 200 g들이와 500 g들이의 2 타입으로, 메이커 희망 소매 가격(세금 별도)은 각각 268엔과 598엔.「비간소후트」는 160 g들이로 동318엔이 되고 있다.